[달에 쓰는 편지] 서시

윤동주 시인
글 입력 2017.09.20 00: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a3f4a807d180152f7f2e704360190244_tvfsocyzj1UVkt.jpg
copyright 2017 yeonbeulli Design. All Rights Reserved.







서시


                              윤동주


죽는날 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 했다




별을 노래하는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에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이채연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8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