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6) 王이 사랑한 보물 [특별전, 국립중앙박물관]

글 입력 2017.09.26 17:5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내용 프린트
  • 글 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王이 사랑한 보물
- 독일 드레스덴박물관연합 명품전 -


포스터.jpg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박물관 연합체인
드레스덴박물관연합의
18세기 독일 바로크 왕실 예술품 소개






<기획 노트>


18세기 바로크 양식 예술품을
국내 최초로 소개!


13.jpg


국립중앙박물관은 2017년 가을 특별전으로 독일 드레스덴박물관연합과 함께 "王이 사랑한 보물-드레스덴박물관연합 명품전"을 개최합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드레스덴박물관연합의 18세기 독일 바로크 왕실 예술품 130건을 국내 최초로 소개합니다.

작센의 선제후이자 폴란드의 왕 '강건왕 아우구스투스(1670~1733)'가 수집한 작품들과 당대 최고의 장인을 동원하여 제작한 귀금속 공예품, 또 유럽 최초로 발명한 마이센 도자기와 중국, 일본의 수출도자기를 한 자리에 감상할 수 있습니다. 아울러 소장품이 본래 전시되는 장소인 드레스덴 궁전의 건축 일부를 재현한 구조물을 전시품과 함께 설치합니다. 마치 실제 유럽의 궁전 안을 거닐며 전시를 보는 것과 같은 특별한 경험을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18세기 드레스덴 궁전의 시공간 안으로 들어가 유럽 바로크 예술의 정수를 만끽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전시 맛보기>


1부
강건왕 아우구스투스
Augustus the Strong


강건왕 아우구스투스의 군복, 1700년 경, 무기박물관 소장.jpg
강건왕 아우구스투스의 군복
1700년경
드레스덴박물관연합 무기박물관 소장
© Staatliche Kunstsammlungen Dresden


이번 전시의 주인공인 '강건왕 아우구스투스'라는 인물을 분석하고 소개한다. 작센의 선제후이자 폴란드 왕으로 즉위한 그의 활동을 조명하고, '강건왕'의 의미, 그 양면성을 해체된 군복과 태양 마스크, 의례용 검, 사냥도구 등의 전시품을 바탕으로 다각적으로 살펴본다.


2부
그린볼트
왕이 만든 보물의 방
Green Vault : The King's Treasure Chambers


아테나, 1650년 경, 그린볼트박물관 소장.jpg
아테나
1650년경
드레스덴박물관연합 그린볼트박물관 소장
© Staatliche Kunstsammlungen Dresden


강건왕 아우구스투스가 드레스덴을 유럽 예술의 중심지로 만들기를 꿈꾸며, 최고 수준의 예술품을 수집하고 공개하기 위해 만든 보물의 방 '그린볼트(독: Grünes Gewölbe, 영: Green Vault)'를 소개한다. 상아, 청동, 은 등 재질에 따라 분류한 각 방의 대표 전시품을 선보인다.


3부
도자기 궁전 - 미완의 꿈
Porcelain Palace : The King's Unfinished Dream


’붉은 용’ 식기 세트, 1730~1770년 경, 도자기박물관 소장.jpg
붉은 용 식기 세트
18세기 중반(마이센)
드레스덴박물관연합 도자기박물관 소장
© Staatliche Kunstsammlungen Dresden


강건왕 아우구스투스가 수집하고 제작한 도자기를 살펴본다. 당시 유럽에서 '하얀 금'으로 불리던 자기는 단단하면서도 아름다워 가장 귀하고 인기 있는 물건이었다. 강건왕은 요한 프리드리히 뵈트거를 시켜 유럽에서 최초로 자기를 만드는 데 성공하였고, 그의 말년에는 중국 자기와 대등한 수준에까지 이르렀다. 이에 자신감을 얻는 강건왕은 중국, 일본 도자기 수집품 및 마이센 자기로 장식한 '도자기 궁전'을 만들고자 구체적인 구상을 세웠으나, 끝내 완성을 보지는 못하였다. 전시에서는 왕의 구상에 따라 ‘도자기 궁전’을 부분적으로 재현한 모습을 선보이며, 18세기 중국과 일본의 수출 도자기를 비롯해 초기 마이센 자기를 비교해 볼 수 있다.


+


14.jpg


이번 전시의 또 다른 특징은 초고화질 사진을 이용한 연출 기법이다. 확대 사진 기술을 이용하여 드레스덴 궁전의 내부를 그대로 옮겨온 것처럼 전시공간을 연출함으로써, 관람객들이 실제로 궁전 안에 와 있는 듯한 느낌을 제공할 것이다. 제2부의 '그린볼트'와 제3부의 '도자기 궁전'에서 이러한 기법을 활용하였다. 제2부에서는 보석의 방 내부모습과 함께 이번에 전시되지 않은 작품을 아주 세밀한 대형 사진으로 소개한다. 보석의 방 내부모습을 재현한 공간은 실제 그린볼트의 내부를 보는 듯한 몰입감을 느끼게 하고, <무굴제국 아우랑제브 황제의 왕좌>를 비롯한 작품의 확대사진은 관람객에게 또다른 흥미를 선사할 것이다. 제3부에서는 강건왕 아우구스투스가 구상하고 남긴 도자기 궁전의 내부 모습 스케치를 도자기의 배경으로 디자인하여, 왕이 중국과 일본의 수출 도자기를 어떻게 배치하려고 하였는지 알 수 있도록 하였다.


+
패키지 판매
할인 통합 티켓

쇠, 철, 강 + 王이 사랑한 보물






王이 사랑한 보물
- 독일 드레스덴박물관연합 명품전 -


일자 : 2017.09.19(화) ~ 11.26(일)

시간
월, 화, 목, 금 10:00~18:00
수, 토 10:00~21:00
일요일 및 공휴일 10:00~19:00

입장마감
전시 종료 시간 30분 이전

장소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시실

티켓가격
성인(만24세 이상) : 9,000원
대학생 및 중고등학생 : 8,000원
초등학생 : 7,000원
유아(만 48개월 이상) : 5,000원
65세 이상 : 5,000원

주최
국립중앙박물관
국립광주박물관
독일 드레스덴박물관연합

협력
국립박물관문화재단

관람연령
전체관람가




문의
국립박물관문화재단
1688-0361










<상세 정보>

170925_드레스덴 상세페이지-최종.jpg




<저작권자ⓒ아트인사이트 & 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7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