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오후의 꽃은] 우리를 따스하게 해주는 목화, 언어의 온도

글 입력 2017.11.09 23:5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KakaoTalk_20171109_234738410.jpg

 
쌀쌀한 바람이
코 끝을 빨갛게 얼려버리는
계절이 왔네요

낮에는 양 손 가득 꼭 쥐고
입으로 호호 식혀 먹는
찐빵, 호떡, 붕어빵

밤에는 두툼한 목화솜 이불을
턱 밑까지 끌어당겨 덮으면
따숩게 데워지는 온 몸

이렇게 나를 따뜻하게 해주는 것들은 많은데
나는 다른 사람들에게 따뜻한 사람이었나

전하는 말, 행동 하나로
온기를 전하는 손난로같은 존재였나
.
.
올 겨울, 당신의 언어는 따뜻한가요?




[손지영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8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