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insight] 일상 속에서 특별함을 찾는 이유

글 입력 2018.03.01 23:2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000388070038.jpg

 
인터넷이 발달하면서
컨텐츠의 양은 수없이 많이 늘어나고 있다.

내용은 풍성해지고
검색 한번이면
우리는 손쉽게 내가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그중에서 빼놓을 수 없는 컨텐츠의 주제는
바로 ‘여행’ 이다.


무수히 많은 여행정보들이 쏟아진다.
교통편, 음식, 쇼핑리스트,
알뜰하게 여행하는 방법까지.

하지만 이런 정보는 누가 맞고 틀리다는
정답이 없기에 특별하다고 말할 수 있다.

과거에 나는
'일상을 여행처럼 살아가자'라는 말을 좋아했다.
그러나 지금은 내 일상은
여행이 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았고
익숙한 주변이 아닌 조금은 낯설고
새로운 기분으로 갈 수 있는 곳들을
여행이라고 말하며 좋아하게 되었다.


우리는 여행을 왜 갈까?
한 나라를 정말 여러번 방문해
구석구석을 여행하는 사람들.
한번 여행한 곳은 다시 가지 않고
새로운 곳을 여행하는 사람들.
짧은 여행을 좋아하고 긴 여행을 좋아하는 사람들.
같은 장소를 가도
무궁무진한 선택으로
사람들이 여행을 하는 이유는 달라지게 된다.


내가 대학생이되고 갔던 여행지를 나열해보면
참 많이도 갔다 싶으면서도
부족하고 더 많이 가고싶다.

부산, 전주, 순천, 여수, 춘천,
강릉, 당진, 대구, 제주도,
코타키나발루, 스위스, 일본, 홍콩
혼자 여행을 떠나기도 했었고
가족들과 친구들과 함께한 여행도 많았다.

그리고 같은 곳을 두번이상 가기도 했다.

분명 한번 다녀와서 익숙한 여행지였지만
누구와 가느냐도 느껴지는 기분이 달라졌고
앞으로도 새로운 나라들도 가보고 싶고
이미 갔던 여행지도 다시 갈 계획을 하고 있다.
 

여행을 왜 가는지 이유를 정할 수는 없지만
나는 반복되는 일상 속
특별함을 찾으려고 여행을 가고 있다.

그 특별함이 나에게는 에너지이다.

바쁜 일상 속 내가 좋아하고
하고싶은 일에 대해 고민하고
온전히 나를 바라볼 수 있고 아무생각 없이
시간을 보낼 수 있기에 여행을 좋아한다.

그리고 그 힘으로 일상에서
삶을 계획하고 살아갈 수 있는 것이다.


000466110008.jpg
 

신촌이나 홍대를 지나가다보면
많은 사람들이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것을 볼 수 있고
기타를 들고 감미로운 노래를 하는 사람들도 볼 수 있다.

왜 그들은 공연장이 아닌 길거리에서
공연을 하기 시작한걸까?


17살때 기타를 매우 잘치는 친구가 있었다.
고등학교 축제가 끝나고
학교 앞에서 버스킹을 하는 그 친구의 모습이
대단하기도 하고 어린 마음에 민망하게
뭘 저런걸 하고 있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그 친구의 용기는 아마도
삶의 특별한 추억으로 자리를 잡았을 것이다.
그 경험이 친구에게는 용기와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기도 하다.


그저 일상적으로
스쳐지나가는 길거리가 공연장이 되어
수많은 사람들이 춤을 추고 노래를 할 수 있는 것처럼
일상 속 특별함은 우리가 찾을 수 있는 것이다.

일상에서 벗어난 여행도 특별하지만
결국 우리는 일상을 느끼며 살아간다.
그런 일상을 지루해하지 않고
특별하게 느낄 수 있는 것은 무엇이 있을까?


버스킹과 특별함을 곰곰히 생각해봤을때
나는 친구와 만나 어디로 이동하러 갈때
버스킹 공연을 본적이 있었다.

몇시까지 이 장소로 가자!하고 지나가던길에
버스킹 공연을 문득 서서 본 일이 떠오른다.
계획과는 살짝 달라진 일상이었고 그 순간은 우리에게
한번 더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추억이 된 것이다.
이것도 일상의 특별함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버스킹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시각도 많이 있다.

문제가 생긴적도 있었고
안전에 대한 사고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사람마다 느끼는 삶의 정도가 다 다른것처럼
그 부분도 하나의 문회로 바라보고
공연하는 사람들도
불편해하는 시선들을 이해하고 주의하면서
서로 배려하고 진행되는 공연이었으면 좋겠다.


000193180021.jpg
 

내가 생각하기에
요즘 대중문화 시대의 트렌드는
일상 속 특별함을 찾는 것이다.

일상에서 벗어나는 여행도 결국 내 일상이 되고
여행을 가지 못하는 사람들에게는 꿀같은 휴무에
각자의 취미를 찾는 것이 특별한 일상이 될 수 있다.

그렇기에 문화생활도 역시
일반적인 내 삶을 조금 더 특별하게
만드는 요소가 아닐까?


전문직이라고 생각했던 직업들을
취미로 배울 수 있는 클래스도 많이 생겼고
내가 관심있는 분야는 손쉽게
강연을 찾아 들을 수 있게 되었다.
이런 기회는 정말로 감사하고
소중한 경험이라고 말할 수 있다.

나는 아트인사이트에서
내가 찍은 사진들을
글로 풀어내는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었다.

그리고 다양한 장르의 문화생활을 하면서
사회적 문제에 대해서도 생각해보고
흥미가 없던 분야에 대해서도 지식을 얻을 수 있었다.

예전의 내 일상에서는
흥미를 가지지도 않았을 그런 분야들이었기에
나에게는 굉장히 특별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힘들고 팍팍한 현실을
조금 더 재미있고 특별하게 만들기 위해
친숙하지만 특별한 문화를 만들기위해
우리들은 어떤 노력을 할 수 있는지
생각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각자 사람들마다 자기 삶 속
특별한 문화에 대해 하나씩 가지고 있을텐데
문득 그것이 궁금해지는 밤이다.




KakaoTalk_20171205_130656833.jpg
 



[김지연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8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