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으로 보는 글씨] 물들어가는 중

글 입력 2018.03.13 23:1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내용 프린트
  • 글 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본문_KakaoTalk_20180313_230038021.jpg
 

이제서야 너의 색을 받아들였는데
지금의 내 옆엔 네가 없다.


본문_KakaoTalk_20180313_230038384.jpg
 

서로 속도가 달라서였을까
조금 더 시간이 필요했을까.
그래도 이제 나에게서 지워지지 않겠지.
너는.

물들어가는 중.
18.3.13. 케동생각





꼭 연인 사이가 아니었더라도
현실을 살아가며 스쳐가는 수 많은 사람들의 색은
조금씩이나마 저의 색에 영향을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기억에 남는건
제 색을 가장 변화시킨 색의 사람이겠지요.

지금도 떠오르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오늘 밤은 그 사람들을 추억 해보려합니다.




[김동철 에디터]
<저작권자ⓒ아트인사이트 & 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8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