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ttle Talks] 일기장에서 추억 하나를 꺼내왔다

글 입력 2018.05.17 01:2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내용 프린트
  • 글 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오늘 새벽 4시 50분쯤에 일어나서 별 보러 나갔다.
너무 추워서 나갈지 말지 고민했는데,
역시 나가길 잘 한 것 같다.

새벽 4-5시에 밖으로 나간 이유는 달이 너무 밝아서
달이 지고 해가 뜨기전이
가장 별을 많이 볼 수 있기 때문이었다.
땅이 너무 차가워서 발이 어는 것 같았지만
별을 보다보니 괜찮아졌다.

---

아침 8시 반에는
사막 한 가운데에 차려진 식탁에서 아침을 먹었다.
빵에 쨈 발라먹었다.

---

바람 잘 통하고 덥지 않은
그늘 아래서 다들 나른하게 누워있다.
종종 얘기도 하고,,,
졸렸는데 지금은 좀 잠이 깨는 것 같다. 나중에.,,,


-2017년 3월 10일
_사하라 사막 무슨 그늘 아래, 쇼파 위


4. 사하라.jpg


일기장에서 추억 하나를 꺼내왔다.
너무 졸린상태에서 일기를 썼더니 글씨가 엉망이고,
너무 짧게 써서 지금 읽어보니 좀 아쉽다.
그때의 기분을 더 느끼고 싶었는데...

오늘의 그림은 그 때 일기를 쓴 장소를 그린 것이다.
요새 너무 피곤해서인지 사막에 있었던 기억들이 계속 떠오른다.
게다가 오늘은 너무 습해서 건조했던 그 때 그 곳으로 돌아가고 싶었다.
그땐 여행다니면서 힘들기도 하고 아쉬웠던 것도 많았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모든게 다 좋았던 것 같다.
지금도 나중에 지나고 보면 다 좋았던 것 처럼 느껴질까. 





 
태그.jpg
 



<저작권자ⓒ아트인사이트 & 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8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