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따뜻하고 편안한 재즈의 매력 속으로, 젠틀레인 (Gentle Rain) [공연]

글 입력 2018.06.04 00:5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ㅎㅀ.jpg
 


젠틀레인 (Gentle Rain)


햇살이 좋았던 지난 토요일 용산 아트홀에서 열린 '젠틀레인'의 공연에 다녀왔다. 운이 좋아 맑은 날씨를 만난 덕분에 가는 길의 푸른 수풀마저 참 예뻐보였던 날이었다. 무엇보다 나는 처음으로 제대로 접해 보는 한국 재즈에 마음 가득 설렜었고, 젠틀레인의 공연은 그러한 마음을 음악으로 가득 보답해주는 시간이었다. :)

*

젠틀레인의 공연에서 가장 기대되었던 것은 '한국적인 재즈'를 선보인다는 점이었다. 서정적이면서도 편안한 재즈를 연주한다는 젠틀레인의 음악은 진한 정통 재즈와 비교하면 확실히 클래식한 면이 많이 있었다. 그러나 그게 어느 한 쪽으로 치우쳤다기보단, 이 두 가지 음악의 특성이 적절히 조화되어 안정적인 균형을 이룬 느낌이었다.

재즈를 제대로 처음 접해본다는 언니에게도 생각보다 너무 무겁지 않고 적당히 가벼우면서도 편안한 음악으로 느껴졌다고 한다. 내게도 젠틀레인의 이번 공연은 눈을 감고 감상한 곡들이 꽤 많을 정도로 정말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재즈 공연이었다. 재즈를 접해보았거나, 처음 접해보는 사람들 모두에게 힐링이었던 공연이 아니었나 싶다. 더불어 용산아트홀의 환상적인 사운드는 공연을 더 온전하게 느낄 수 있게 하는 중요한 요소 중 하나였다.


P20180526_225737104_A9A8D9CE-C97B-43D7-A3AC-011589215889.jpg


특히 젠틀레인의 공연 중 가장 인상 깊었던 건 '드럼 독주'였다. 그동안 피아노나 콘트라베이스의 솔로 연주는 많이 접해봤지만 드럼 독주는 처음 봤는데 뭐랄까, 굉장히 강렬했다. 마치 위플래시의 한 장면처럼.. 음악에 푹 빠져서 열정적인 드럼 연주를 보여준 그 순간만큼은 연주자와 나와의 일대일 공연이었다. 리듬 위에 멜로디가 떠다니는 느낌, 그 리듬과 멜로디가 만들어내는 스윙감! 피아노, 콘트라베이스, 드럼 중 어느 하나 중요하지 않은 악기가 없었다.

또 정말 솔직하게 고백하자면, 그 동안 나는 한국 재즈를 조금 얕보고 있었던 것 같다. 그 이유는 커버곡이 아닌 그들의 자작곡 위주로 진행된 이번 공연에서 커버곡보다 자작곡이 놀라울 정도로 더 좋게 들렸다는 점에 있다. 난 조금 부끄럽게도 당연히 커버곡이 먼저라고, 더 듣기 좋을거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실상은 그렇지 않았는데 말이다. 그런 점에서 이번 젠틀레인의 공연은 내게 한국재즈의 대한 가능성을 훌쩍 넘어, 이미 충분히 선보이고 있는 한국재즈의 역량에 대해 보여주었다. 또한 그 덕분에 앞으로 더 열린 마음으로 한국재즈를 마음 가득 향유할 수 있을 것 같다.


젠틀레인 5.jpg


마지막 곡이었던 'Dream maker'가 생각난다. 몽환적이면서도 아주 행복한 꿈을 꾸고 있는 듯한 느낌의 곡. 실제로 공연장엔 연주자 중 한명이었던 교수님의 공연을 보러 온 학생들이 꽤 많았다. 공연 너무 잘 봤다며 하하호호 떠드는 웃음 소리에, 나까지 묘한 기분이 들었던 것 같다.

몇십년을 뒤에서 세션으로만 자리하다가 자신들만의 재즈 트리오를 만들게 되었다는 젠틀레인. 나의 꿈을 이루고, 또 보는 사람들의 꿈을 만드는 사람이 된다는 것은 어떤 기분일까. 아마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벅차고 행복하지 않을까. 그 에너지가 선율을 타고 듣는 이들에게 분명히 전해졌으리라 믿는다.

햇살 좋은 날, 참 기분 좋은 공연을 보여주신 젠틀레인께 감사하며 글을 마친다.




최유진.jpg
 



[최유진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8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