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view] 초여름밤의 피아노 선율, 이넌 바르나탄 Piano [공연]

글 입력 2018.06.12 15:0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내용 프린트
  • 글 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2018-06-02 22;19;42.jpg
 


Prologue.

 
클래식 연주는 나에게 여전히 낯선 전문가의 영역으로 느껴지지만, 그래도 1년 전에 비해 달라진 점은 클래식 연주를 듣는 것에서 조금이나마 감상을 시도하게 되었다는 점이다.

누구의 음악이 어떤 경향을 갖고 있으며, 어떤 연주자가 이러한 스타일로 연주하여 큰 호응을 받았다는 식의 설명은 그 연주회에 대한 아주 작은 부분만을 설명할 뿐이다. 자신이 직접 보고 듣지 않은 이상, 이미 오래된 같은 곡도 연주자마다, 심지어 연주할 때마다 다른 곡이 된다는 것을 점차 알아가는 중이다.

오랜만의 클래식 공연에서는 또 어떤 감상을 하며 클래식에 조금 더 가까워지게 될지 기대된다.
 
 
 
이넌 바르나탄


11세 때 처음으로 피아노 협주곡 데뷔 무대를 가진 이넌 바르나탄은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샌프란시스코 심포니, 베를린 도이치 교향악단, 로열 스톡홀름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협연하였으며, 구스타보 두다멜, 제임스 개피건, 만프레드 호넥, 수잔나 멜키, 토마스 쇠네르고르, 마이클 틸슨 토마스, 얍 판 츠베덴 등의 지휘자와 긴밀한 관계를 구축해나가고 있다.
 

15.jpg
 
 
현대음악의 열렬한 지지자로서 그는 마티아스 핀처, 서배스천 커리어, 아브너 도만의 작품을 초연하였으며, 라벨, 드뷔시와 함께 토머스 아데, 로널드 스티븐슨의 작품이 수록된 'Darknesse Visible' 음반은 평론가들의 극찬과 함께 뉴욕타임즈의 2012년 베스트 음반 리스트에도 올랐다. 이넌은 최근 미국 투어를 함께한 아카데미 오브 세인트 마틴 인 더 필즈와 함께 현재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전곡 녹음을 하고 있다.
 
현대음악이 어떤 음악을 지칭하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면, 감상을 하기 전 다음과 같은 사전의 설명을 참고해보아도 좋을 것 같다.
 

현대음악의 현대(19~20세기)의 예술음악을 주로 뜻하며 신음악, 전위음악 등으로 세부 분류가 가능하다. 20세기 예술 음악의 가장 큰 특징은 다양한 리듬과 양식의 병존에 있다. 20세기 이전의 음악에도, 몇몇 〈악파〉나 <주의>는 존재했으나, 20세기 음악에 있어서 〈악파〉나 〈주의〉는, 과거에는 볼 수 없었던 다양성을 띠며 서로 부정적인 분열 현상을 일으키고 있다.

예컨대 20세기 전반(前半)에 출현한 <주의>를 열거하면 다음과 같다. <인상주의>, <원시주의>, <표현주의>, <민족주의>, <신비주의>, <소음(羅音) 주의, <12음주의>, <신고전주의>, <신즉물주의>, <사회주의(realism)>, <타악기주의>
 
[네이버 지식백과] 현대음악 [modern music, contemporary music, music of today]
(파퓰러음악용어사전 & 클래식음악용어사전, 2002. 1. 28., 삼호뮤직)

    
그가 현대음악의 지지자라 소개된 만큼, 이번 공연 프로그램에도 다수의 현대음악이 연주될 예정이다. 프랑스의 대표적인 작곡가이자 인상주의 음악의 선두주자였던 드뷔시의 <피아노를 위한 베르가마스크 모음곡>, 영국의 대표적인 현대 작곡가이자 피아니스트인 토마스 아데의 <피아노를 위한 보이는 어둠>, 드뷔시보다는 더 규칙적이고 고전적인 인상주의 작곡가 모리스 라벨의 <피아노를 위한 밤의 가스파르>, 러시아의 대표 작곡가 무소륵스키의 <전람회의 그림>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을 보아, 이번에는 이넌 바르나탄이 그의 현대음악에 대한 사랑과 풍부한 표현력을 보여줄 것임이 느껴진다.

이미 그는 특별한 현대곡 해석력과 그에 대한 애정을 십분 발휘하며 작곡가 마티아스 핀처, 서배스천 커리어, 아브너 도만의 작품을 초연한 바 있어 조금은 낯선 현대 클래식을 그의 연주로 들을 수 있음에 무척 설렌다. 오래된 고전에서 느껴지는 고유한 클래식함과는 다른, 어쩌면 현대인들의 감성에 좀 더 가까울 수 있는 현대 클래식을 만나보는 것이 흔치 않다는 것도 이번 연주회가 기다려지는 또 하나의 이유이다.

이넌 바르나탄의 연주를 들으며 글을 쓰고 있는 필자의 지금처럼, 귀에 들리는 그의 부드럽고도 힘있는 음악이 많은 이들의 초여름 밤을 더욱 풍부한 감성으로 물들여줄 것이다.
   

19.jpg
 



  
< PROGRAM >


클로드 드뷔시
피아노를 위한 베르가마스크 모음곡, L.82
Claude Debussy
Suite Bergamasque for Piano, L.82
 
 
토마스 아데
피아노를 위한 보이는 어둠
Thomas Adès
Darknesse Visible for Piano
 
 
모리스 라벨
피아노를 위한 밤의 가스파르, M.55
Maurice Ravel
Gaspard de la nuit for Piano, M.55
 
 
INTERMISSION
 
 
모데스트 무소륵스키
피아노를 위한 전람회의 그림
Modest Mussorgsky
Pictures at an Exhibition for Piano
 
 
연주자의 요청으로
프로그램이 변경될 수 있습니다.
 
 



이넌 바르나탄 Piano
- 금호아트홀 아름다운 목요일 -
 
 
일자 : 2018.06.28.(목)
 
시간 : 오후 8시
 
장소 : 금호아트홀
 
티켓가격
전석 60,000원
 
주최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관람연령
취학 아동 이상
 
공연시간 : 100분
(인터미션 : 15분)
 
문의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02-6303-1977





[차소연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8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