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더 이상 무서워하지 말자 '아이디어'를 찾는 과정을 [도서]

< 생각하기의 기술 >을 읽고
글 입력 2018.06.14 17: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내용 프린트
  • 글 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생각하기의 기술.jpg
 

아기자기한 그림과 짤막한 문장으로 이루어진 < 생각하기의 기술 >은 그 어떤 장황한 글보다 매력 있었다. 한 장 한 장에 담긴 이야기들은 아이디어를 고민하는 내게 공감과 위안을 안겨주었다.

색다른 아이디어를 고민하는 내 모습을 바라보는 듯 했고, 고민 끝에 얻은 아이디어가 기대에 못 미쳐 좌절한 내게 위안을 건네는 듯 했다. 그래서일까, 이 한권을 생각했던 것  만큼 빠르게 읽지 못했다. 읽었던 부분을 다시 한 번 보기도 했고, 마음에 드는 부분은 여러 번 곱씹으며 세세한 부분을 놓치지 않으려 했다. 이 리뷰를 통해 < 생각하기의 기술 >이 전하는 메시지를 느껴 보자.


크기변환_KakaoTalk_20180614_170306369.jpg
 
 
“떨어지는 영감”

무언가에 대해 참신한 아이디어가 필요할 때, 우리는 새로운 영감을 기대한다. 여기서 영감을 ‘사과’, ‘단풍’, ‘눈송이’, ‘벼락’ 등에 비유했다. 뚝 떨어졌으면 하는, 반짝 하고 나타났으면 하는 영감에 대한 우리의 염원을 알맞게 비유해 표현했다.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기 위한 과정이 얼마나 어려운 것임을, 그리고 그 과정의 마지막엔 영감이 팡 터지기를 바라는 내 마음을 읽어 준 것 같다. 공감과 반가움을 느꼈다. 나의 모습과 비슷하다는 공감과 함께 이 저자도, 아이디어가 필요한 많은 사람들도 이러한 감정을 느끼는 구나 라는 어떤 반가움의 감정도 생겨났다. 아이디어를 쫓는 독자들의 마음을 잔잔하게 읽어준 것 같다.


크기변환_KakaoTalk_20180614_170313226.jpg
 

“PLAY EACH DAY LIKE JAZZ”

재즈의 연주 과정과 아이디어를 떠올리는 과정은 유사성을 띈다. 생각지 못했던 표현에 놀라웠다. 재즈에 대해 전문적으로 아는 것은 아니지만, 차분한 듯 멋스러운 선율이 있고, 템포의 반복이 있으며, 즉흥성도 느껴진다. 이러한 재즈의 색채감은 아이디어를 닮아있다. 침착하게 조급함을 버리고 아이디어를 떠올리고, 반복되는 특징이나 체계를 떠올려보는 이 모든 과정이 아이디어와 비슷하다. 색다른 비유를 통해 아이디어에 대한 고충을 안고 있는 독자들에게 공감을 선사했다.


크기변환_KakaoTalk_20180614_170315165.jpg
 

“세상 모든 곳이 무대다”

전반적인 삶의 과정, 성장의 과정을 무대에 빗대었다. 내가 자라오며 느꼈던 감정들, 아마 나뿐만 아니라 누구든 느껴봤을 감정을 시각화했다.

‘어린 시절 난 모든 사람들이 연극을 공연하는 배우라고 생각했다.’ 어렸던 나는, 나와 상대방을 동일 시 하여 모두가 한 연극 즉 삶을 평탄하고 평화롭게 이루어 가는 줄만 알았다. 타인의 삶에 그리고 내 삶에 대해 깊이 의미부여하지 않으며 그냥 각자의 삶에 주인공으로 살아가는 것쯤으로 여겼다. ‘십대 때에는 보이지 않는 관객이 내 움직임을 일일이 비평한다고 느꼈고’ 질풍노도의 시기라 불리는 십대의 나 역시 이와 같았다. 나만을 주목한다고 여겼고, 나의 모든 것에 비판을 가한다고 여겼다.

참으로 공감 가는 문구였다. 마지막으로 ‘어른이 되자, 나는 사람들이 각자 주인공이 되어서 연출한 정신없는 즉흥 공연에 합류하게 되었다.’ 이 문장은 20대가 되고, 다양한 경험을 하며 느낀 내 감정을 정확히 읽어준 것 같다. 주인공의 자리는 거창하고, 여기저기 휩쓸리기도 하고, 나에 대해 또 세상에 대해 인지하며 어딘가에 합류하게 될지도 모를 어른의 세계를 표현했다.

제목은 “세상 모든 곳이 무대다”이다. 무대가 가진 특별함, 매해 변해가는 내 무대를 떠올려 본다.


크기변환_KakaoTalk_20180614_170329572.jpg
 

“질문 던지기”

작가는 아이디어를 찾는 방법을 구체화 시켜주었다. 이 장에서는 ‘질문’의 중요성을 느끼게 했다. 작은 질문, 큰 질문 그리고 어마어마한 질문 모두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있는 핵심적인 열쇠가 될 수 있다. 책에서 언급한 것처럼 어떤 발견으로 이어주기도 하고, 새로운 의문을 맞닥뜨리게도 하며, 또 다른 문제를 낳기도 한다. 그러나 이를 새로운 난항에 봉착했다고 여기지 않고, 아이디어로 향하는 과정이라고 여겼다. 색다른 아이디어를 얻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모든 과정들을 거쳐야 얻을 수 있는 것이 아이디어다. 질문은 이 과정들을 좀 더 체계적으로 접근하게 해주어 결과적으로 아이디어를 얻게 해줄지 모른다.

*

< 생각하기의 기술 >은 매일 아이디어와 씨름하는 독자들에게 공감과 위안 그리고 해법까지 전한다. 아이디어를 떠올려야하는 이 부담감과 어려움은 누구나에게 일어나는 일이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디어를 만나게 될 것이며, 사색, 탐구, 열망, 즉흥성 등을 도구로 삼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전한다. 앞으로 수 없이 만나게 될 ‘아이디어를 찾아가는 과정’에 좌절하지 않고 작가가 전한 메시지를 떠올려야겠다고 다짐한다.




문화리뷰단_고지희_.jpg
 



[고지희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8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