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view] 수많은 나들의 연애 이야기, 연극 이방연애 [공연]

글 입력 2018.07.11 14: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내용 프린트
  • 글 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CE0034AB-1BF9-48A2-A618-E89943BEF21D.jpg
 

대학에 와서 처음 여성학 수업을 들었을 때 제출했었던 레포트 주제는 ‘연애’였다. 여성학적 관점에서 연애를 어떻게 바라볼 수 있고 이성 간의 사랑에 국한되어 있는 주류적인 연애관에 대해 고민해 보는 내용이었다. 주류적인 TV 드라마, 예능 프로그램, 영화와 같은 콘텐츠 속에서 다뤄지는 이야기는 대부분 이성애적인 로맨스와 갈등, 감정들이다.

우리는 이성 간의 관계가 아닌 다른 형태의 만남, 연애, 사랑 이야기에 공감하고 접할 기회가 적고 그럴 수록 분명 더 다양한 연애가 곳곳에 존재함에도 자유롭게 이야기 될 수 없는 환경이 조성된다. 그렇게 그들은 주류에서 벗어난 ‘이방인’이 되고 만다.


BE12E0F2-D5E3-4D1A-AE76-A437B7D54C18.jpg
 

페미니즘 연극제를 통해 관객과 만나게 될 이방연애는 퀴어 여성들의 연애담을 담고 있는 작품이다. 이 극은 ‘다큐멘터리 연극’이라는 장르라는 점에서 더 솔직한 그들의 경험과 감정을 공유하면서 ‘이방연애’라 표현된 누군가의 연애를 이해해볼 수 있는 여지를 남겨줄 것이라 생각한다. 나는 문화예술 속에서의 이러한 여지를 주는 작품이 매번 반갑고 더 많은 사람에게 이런 작품과 고민이 이방의 것이 아닌 익숙해지길 바라는 마음이다.

현재 페미니즘이 어떠한 방식으로 논의되고 있는가를 보면 사실 공격성이 짙은 분열과 대립, 누구도 물러서지 않으려 하는 싸움과도 같은 느낌이 든다. 이는 그동안 분명 존재하는 수많은 차별들에 대해 감히 이야기하거나 변화를 꾀하려 했을 때 돌아오는 마치 이방인을 보는듯한 시선, 차별에 돌아오는 또 다른 차별들이 쌓이고 쌓이다 폭발하듯이 터져나온 분노의 형태로 페미니즘이 대두되었기 때문이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분노하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이었고 사실상 커다란 분노를 하지 않고 온 것이 오히려 이상한 것이다.

페미니즘은 특정 사람, 특정 집단에 국한된 어떤 특별성을 가진 것이 아니라 굉장히 많은 영역에 존재하고 있다. 가족 내에서, 학교와 회사, 우리가 일상적으로 소비하는 콘텐츠 속에서,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 관계 속에서 말이다. 혐오에 혐오로 대립하며 이해의 자세나 건강한 고민이 아닌 결국 더 다양해져만 가는 ‘혐오’가 양산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생각과 이해의 폭이 넓어져가야 한다. 이 작품이 그런 기회를 줄 수 있다고 생각하며 기대평을 마친다.


*
이방연애
Alien Romance


극작 - 김문경
연출 - 김문경
출연 - 기푸름 라소영 이세연

2018.07.19 ~ 07.29
달빛극장


내가 담겨 있던 그 방과 내가 몸담고 있던 연애에 관해, 퀴어 여성들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연극.

일 년 전 서울프린지페스티벌에서 처음 공연한 <이방연애>는 누군가와 이야기하고 싶어 세상에 나왔다. 여름이었고 1인극이었고 관객들은 땀을 뻘뻘 흘리며 월드컵경기장 한 쪽 구석으로 우리를 찾아와서 움직이는 무대가 되어주었다.

이제 다시 일 년이 지났고 여름이고 세 명의 배우가 무대에 오른다. 내가 어떤 방에 살고 있을 때 어떤 연애를 했었는지를 유쾌하고 솔직하게 여기 세 명의 퀴어 예술가들이 말하려고 한다. 이건 수많은 '나'들의 이야기이다.


'이방연애'는 10대부터 40대까지 비교적 다양한 연령대 퀴어 여성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여성'인 동시에 '퀴어'는 이 사회에서 변방 중 변방에 속해있는 이방인이다. '여성의 신체를 가지고 태어나 다양한 형태의 사랑을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정도로 해석할 수 있을 듯한 '이방연애'는 소수자(퀴어)가 조금 더 넓은 범위를 포괄하는 소수자(여성)에게 자신들의 위치와 존재를 증언하기 위함이라고 한다.

- 문화뉴스x서울프린지





제1회 페미니즘 연극제
- PLAY PLAY FEMINISM -


일자
2018.06.20(수) ~ 07.29(일)

장소
미아리고개예술극장
달빛극장, 드림시어터
마로니에공원 야외무대
대학로 일대(이동형)

티켓가격
전석 30,000원

주최
페미씨어터

제작
극단 불한당 / 극단애인 / 무아미아
바람컴퍼니 / 여기는 당연히, 극장
우주마인드프로젝트 / 창작집단3355
페미니스트극작가모임 호랑이기운
프로덕션 IDA + 극단 기일게

관람연령
중학생이상 관람가




문의
플레이포라이프
010-2069-7202





59C5386D-DE9B-437A-BDF6-EF9F6757B9C2.jpg

 


[최은별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8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