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view] 색채의 마술사, 샤갈의 Love and Life [전시]

글 입력 2018.07.13 01: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내용 프린트
  • 글 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포스터.jpg
 

솔직히 말하자면, 회화 쪽에는 큰 관심이 없다. 아니, 솔직히 말하자면 관심은 있지만 그림 보는 눈이 없는 것 같다. 그러다 보니 그림을 볼 땐, 그림 자체보단 그 그림을 그린 화가의 삶에 더 집중하는 편이다.

많은 화가들이 아주 굴곡진 삶을 살았지만 나는 그들 중에서도 특히 고난과 시련의 삶을 예술로 승화한 화가들에게 관심이 많았던 것 같다. 예를 들면, 자신의 귀를 잘랐던 고흐나 남편이 자신의 여동생과 바람을 피운 프리다 칼로? 아마, 인생의 기쁨만을 아는 사람보단 인생의 슬픔 또한 맛본 사람이 더 많은 것을 느꼈을 것이란 가정 때문인 것 같다.

이러한 가정과 취향 때문이었을까.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화가라는 평을 받고 있는 샤갈은 나에게 참 낯선 화가였다. 학교 다닐 때 펼쳐보았던 미술책에서나 종종 보았지 직접 샤갈의 삶이나 그의 작품에 대해 찾아본 적은 없었다. 조금 미안할 정도로 관심이 없었던 화가이지만 이번 문화 초대를 신청한 것은 샤갈이 제일 좋다는 친구 덕이었다.

샤갈이 왜 그렇게 좋으냐는 질문에 친구는 샤갈의 색채나 구성도 정말 좋지만 그의 생애가 참 좋다고 이야기했다. 그의 첫 번째 부인이었던 벨라를 향한 사랑이 참 로맨틱한 것 같다는 이야기를 덧붙였다.


벨라 샤갈.jpg
 
 
샤갈을 좋아하는 이유가 그의 생애와 로맨틱함 때문이라니. 이번 전시는 친구를 위한 맞춤형 전시가 될 것 같다. 친구의 이야기를 듣고 샤갈이 조금 궁금해졌다.

샤갈은 가난한 사랑을 하면서도 늘 행복한 사람이었다고 한다. 그냥 행복한 삶을 산 사람이 아니라 굴곡진 삶을 살면서도 그 삶을 행복으로 채운 사람이라니 그동안 내가 그를 인생 편하게 산 사람 정도로 생각한 것이 조금 미안해졌다. 그리고 힘든 삶 속에서 고독하게 산 화가들을 좋아했던 나에게는 그가 참 독특하고도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 <샤갈 러브 앤 라이프 展>은 작품 속에 담긴 그의 낙천주의와 천진함이 빚어낸 희망의 메시지가 현대 사회 속에서 각자의 어려운 상황을 안고 살아가는 모든 이들에게 따스한 위로를 전해주기를 희망한다고 한다. 사랑의 색으로 칠해진 그의 작품들을 보며 그에 대해 더 많이 알아보고 힐링까지 얻을 수 있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


샤갈.jpg


"삶이 언젠가 끝나는 것이라면,
삶을 사랑과 희망의 색으로 칠해야 한다."

- Marc Chagall-






샤갈: 러브 앤 라이프展
- 국립 이스라엘 미술관 컬렉션展 -


일자 : 2018.06.05(화) ~ 09.26(수)

휴관일
매월 마지막주 월요일
6/25(월), 7/30(월), 8/27(월), 9/24(월)

시간
11:00 ~ 20:00
(입장마감 19:00)

장소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제5,6전시실

티켓가격
성인 15,000원
청소년 11,000원
어린이 9,000원

주최, 주관
(주)디커뮤니케이션

관람연령
전체관람가




문의
(주)디커뮤니케이션
02-332-8011





웹전단2.jpg




[이영진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8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