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두들 월드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글 입력 2018.07.31 18:0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내용 프린트
  • 글 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그림1.jpg
 

검은색 마커로 머뭇거림 없이 흰 종이를 채워간다. 마커가 어디로 향할지, 어떤 그림을 만들어 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귀여운 낙서가 하나 둘 씩 채워져 가지만, 내 눈길은 그림을 그리며 항상 웃고 있는 “미스터 두들” 에게로 향한다.

 

세계에서 가장 핫한 SNS 팝아트 스타, young & crazy, Mr. Doodle


나 역시 SNS를 통해 미스터 두들(본명: 샘 콕스)을 처음 만날 수 있었다. SNS 팝아트 스타인 미스터 두들은 4살 무렵부터 모든 공간과 사물의 표면 위에 두들링을 해왔다.

여기서 “두들”이란 “낙서”를 의미한다. 하지만 이젠 ‘미스터 두들’ 그 자체가 “두들(낙서)”의 고유명사가 되어버렸다. 두들링이 가득 담긴 옷을 입고 두들링을 하는 그의 영상은 온통 낙서로 가득하다. “이렇게 많은 낙서의 아이디어는 어디서 나오는 걸까?”, “완성된 그의 두들은 어떤 모습일까?”

 
최종_A.jpg
 


첫번째 한국 전시, DOODLE WORLD


7월 4일부터 9월 9일까지 아라아트센터에서 미스터 두들의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두들 캐릭터, 두들 레전드, 두들 원-라인부터 첫 한국 전시를 위한 한국 시리즈 등, 700여점에 달하는 두들이 전시된다. 영상에서 봐왔던 두들과는 완전 달랐다. 큰 작품 규모에 놀랐고 내가 생각했던 것 이외의 다양한 작품도 볼 수 있었다. 말 그대로 두들월드에 푹 빠질 수 있는 시간이었다.
 


숨은 그림 찾기


“윌리를 찾아라”가 떠올랐다. 작은 두들 안에 상징하는 이미지가 다르고, 그 많은 이미지 가운데 눈에 들어오는 것 또한 각자 다를 것이다. 멀리서 보면 하나의 선 같지만 들여다보면 귀엽고 앙증맞은 두들로 가득하다.

그 중 가장 눈에 띄었던 시리즈는 “LEADERS”였다. 이번 한국 전시를 위해 월드 리더라는 주제로 총 11작품을 선보인 미스터 두들. 그의 모든 작품이 흑,백으로 이뤄져 있는 반면 리더 시리즈는 각각의 고유한 “색깔”이 있었다. 이 색들은 각 나라의 국기 안 색깔들로 표현했다고 한다. 노랑, 빨강, 검정, 파랑 등 색을 입힌 두들의 작품을 보니 또 색달랐다. 여기, 리더들의 모습 속에도 비밀이 숨겨져 있다. 역시나 멀리서 보면 리더의 모습만 보이지만, 지도자를 가까이 들여다보면 각 나라의 상징들을 찾아볼 수 있을 것이다.

미스터 두들은 각각의 리더가 대표하는 나라와, 그 나라를 상징하는 이미지들을 잘 관찰하여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한다. 작은 낙서들이 모여서 하나를 이룬 것일까, 하나를 표현하기 위해서 작은 낙서로 채운 것일까?
 
 
KakaoTalk_20180731_175440444.jpg
 
KakaoTalk_20180731_175501155.jpg
 
KakaoTalk_20180731_175528295.jpg
 


행복한 두들


미스터 두들은 작업할 때 자신이 느끼는 행복한 감정을 공유하는 것이 이 전시의 진정한 목표라고 말한다. 그렇다면 완전 성공한 것 같다. 신기하게도 작품을 볼때마다 웃음이 지어졌다. 아티스트가 행복한 감정으로 그렸다고 해서 그 감정이 관객에게 그대로 전해지는 것은 아닌데 말이다. 가까이 들여다본 낙서들은 모두 활짝 웃고 있거나 재미있는 표정을 짓고 있었다. 그렇게 웃고있는 이미지 사이에서 어떻게 행복한 감정을 느끼지 않을 수 있을까.

반대의 경우도 느낄 수 있다. 하얀 도화지 위 행복한 두들을 봤다면, 이와 상반되게 검정 도화지 위에 그려진 사악한 두들을 볼 수 있다. 온통 검은 세계는 그가 왼손으로 작업했다고 한다. 웃음이 가득했던 이전 작품과는 다르게 어둡고 우울한 두들의 다른 세계도 만날 수 있었다. 이렇게 상반되는 이미지를 보니 그의 세계와 더 가까워진 것 같았다.
 
“DOODLE WORLD”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전시이다. 같은 작품이지만 어린아이의 시선, 어른의 시선으로 봐도 각자 느끼는 점이 다를 것이라 확신한다. 이렇게 다양하고 색다른 미스터 두들의 세계에 빠져 보길 바란다.


전시기간: 2018.07.04 - 2018.09.09

전시장소: 아라아트센터 1F-2F

관람시간: 오전 11시~오후 8시
 (오후 7시 입장 마감)

관람요금: 성인 13,000

전시문의: 02-569-1008

주관: (주)시니트 




나정선.jpg
 
 


[나정선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8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