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의 영화] 뜨거운 여름, 휴가와 함께하는 영화

글 입력 2018.08.02 17:2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내용 프린트
  • 글 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요즘으로 말하자면 연일 기온이 37-38도를 웃도는, 그야말로 여름의 한복판이다.

이번 주에는 뜨거운 여름, 휴가와 함께하는 순간에 보면 좋을 영화를 추천해보려고 한다.


movie_image (7).jpg


<위플래쉬>

2014 미국
감독: 데이미언 셔젤
출연: 마일즈 텔러, J.K. 시몬스, 멜리사 베노이스트
장르: 드라마 / 개봉: 2015.03.15
상영시간: 106분 / 15세 관람가

 
그냥 아무것도 안 하고 싶은 날씨다. 일도 공부도 손에 잘 안 들어오고 마냥 축축 처지는 멜팅의 계절. 휴가를 보내면서 기력을 회복함과 동시에 앞으로 더 나아갈 마음을 생기게 하는 영화가 있다. 라라랜드 감독으로 더 유명한 데이미언 셔젤의 <위플래쉬>이다. 유명한 영화지만 대뜸 휴가와 함께하는 영화로 추천하는 이유는 두 가지이다.

첫째, 그야말로 이 영화는 한 인간의 노력과 악착같음을 보여주는 영화다.


movie_image (13).jpg
 

나태해질 때나 무기력해질 때 보게 된다면 내가 재즈 드러머는 아니더라도 휴가를 보낸 후에 일터에서 학교에서 다시 노력해보고 싶어 진다. 더운 날 이보다 더 큰 자극제가 있을까.

플렛처 교수(J.K. 시몬스)는 앤드류(마일즈 텔러)에게 재즈의 거장 찰리파커 이야기를 하면서 적당히 하고 현재에 만족하면 제2의 찰리파커는 나오지 않는다고, 학생들에게 한계를 뛰어넘게 하고 싶었던 자신의 교육철학을 이야기하는 장면이 자극의 정점.
 

둘째, (**욕 주의)

movie_image (5).jpg
 

“이 쓸모 없고, 친구 없고, 똥 같은 새끼” “뒤지기 싫으면 내 시야에서 꺼져” “이게 제일 빠른거냐, 쓸모 없는 마마보이 새끼야” 등등의 꽤나 과하고 창의적인 욕들이 플렛처 교수의 입에서 자주 등장한다. 이 욕들은 대부분 고함과 함께 화면을 가득 채우는데, 학생들에게 하는 소리인 걸 알면서도 괜히 내가 뜨끔하면서 더운 날씨에 녹아 있던 몸과 정신이 다시 꿈틀거리기 시작한다.
 

+
영화 속 이 곡) 이 영화를 말한다면 ‘caravan’에 대한 이야기를 빼 놓을 수 없다. 영화의 마지막 장면을 장식하는 ‘caravan’은 재즈 중에서도 ‘정글 재즈’로 불리는 유형의 곡으로 빅밴드 재즈에서 명곡으로 꼽히는 곡 중 하나다. 이름처럼 이 더운 여름날 어울리는 곡이다.

드럼의 빠른 리듬으로 시작하는 이 곡은 그 위에 콘트라베이스, 피아노, 색소폰, 트럼펫 등의 연주가 올라가도 드럼은 그 속도를 계속 늦추지 않고 빠른 베이스를 유지한다. 휴가가 끝나고도 출근길, 등교길에 이 곡을 듣는다면 다시 한 번 의지를 다잡아볼 수 있지 않을까.
 

p.s.
특히 영화 속 드럼 연주 장면들에서 소리는 전문 연주가가 녹음했지만 연기는 대역을 쓰지 않고 주인공역을 한 마일즈 텔러가 직접 연기했다고 한다. 그래서 몇 번이고 진짜로 손에서 피가 났다고. 앤드류나 마일즈 텔러나 독하기는 마찬가지다.


-아직도 녹은 몸이 회복되지 않았다면-


<새벽의 황당한 저주>

movie_image (8).jpg


좀비물인데 코미디이다. 그치만 마지막 장면을 보고 있자면 친구 간의 눈물겨운 우정을 보여주는 휴먼드라마다(애매하니 휴지는 넣어두자) 좀비물이라 걱정된다면 월요일 출근길을 관찰해보자. 우리는 이미 좀비들 사이에서 살고 있다, 월요일 출근길보다 덜 무섭고 더 재밌으니 꼭 한 번 보기를 추천!
 

<록키호러픽쳐쇼>

movie_image (1).png
 

컬트영화(제도권 영화에서 빛을 발하지 못하였으나 소수의 영화광들에 의해 열렬히 예찬 받는 영화)의 대표작이라 불리는 이 영화는 ‘호러’가 들어간 제목과 달리 호러물은 아니니 안심하시라.

록뮤지컬영화로 보는 내내 흥겹다. 특히 b급 감성의 너무 형편없어 헛웃음이 나오는 화면효과들을 보는 재미가 쏠쏠.
 

<8월의 크리스마스>

movie_image (11).jpg


90년대 우리나라 여름의 풍경은 참 싱그럽다(왠지 지금보다 덜 더워보이기도). 어쩐지 영화 속 여름을 보고 있자면 지금 이 더위도 쉽게 이겨낼 수 있을 것 같은 착각(!)이 든다. 빗 속에서 한 우산을 쓴 심은하와 한석규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카메라를 향해 느리게 걸어온다. 그 순간 빗소리는 너무나 사랑스럽게 들린다. 비를 본 지가 오래다. 영화를 보며 여름의 다양한 모습을 즐겨보자.





아트인사이트 태그.jpg
 



[이정민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8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