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타이밍] 서른여섯 번의 신중함

글 입력 2018.08.02 21:4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_편집-61660009.jpg
[illust by 보람]


오랜 추억을 남길 수 있는
여행은 나이 불문 누구에게나 설렌다.

필름 카메라는 그때의 감정을
조금 더 짙게 담아내는 매력이 있다.


크기변환_61670031.JPG


스마트한 세상 속, 보여 주는 삶을 살고 있는
요즘 사람들은 '잘 나온 사진'을 골라내기 위해
쉴 새 없이 촬영 버튼을 누르는 것에 익숙하다.

그러나
고작 서른여섯 번만 셔터를 누를 수 있는
필름 카메라는 신중함과 여유를 가져다 준다.

정말 담고 싶은, 소중한 순간만을 기록하게 된다.


크기변환_61670014.JPG
 

궁금함에 손꼽아 기다리는 마음으로
약간의 귀찮음도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

몇 군데 없는 현상소를 찾아가
맡긴 필름이 현상되길 기다려야
마침내 사진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크기변환_편집-61670019.jpg


순간에 최선을 다 한 롤필름 속 사진은
크리스마스 선물 같은 행복을 간직하고 있다.




에디터 손보람.jpg
 



[손보람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8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