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사는 법] 06화 집순이가 되기까지 (상)

집을 좋아하게 되다
글 입력 2018.09.10 03: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1.jpg
 
2.jpg
 


333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9.jpg
 
11.jpg
 
---

 천천히 걸으면서 골목길을 감상하는 걸 좋아했어요.
해 질 녘 느리게 가는 듯한 시간,
소리들, 건물들, 하늘, 고양이...

천천히 동네 구경하느라 늦게 들어가서 
혼나기도 했어요.

 처음 대학생이 되었을 땐
매일 서울 곳곳을 돌아다니느라 바빴어요.
노는 것도 재밌고, 구경하는 것도 재밌었어요.

 그런데 체력적으로 지치다보니,
어딜 가고 싶다기보단
아무 것도 안하고 싶어지더라고요.

 그리고 몇 주 간 집에서만 생활한 결과,
집이 너무 좋아지게 되었어요.

저처럼 돌아다니기 좋아하다가
집 생활을 좋아하게 된 분이 있는지 궁금하네요.

다음 편 내용은 집순이로 살면서 느낀 점 입니다~




[송재은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8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