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나는 썅년으로 살기로 했다. [사람]

사람도 가려사귈 필요가 있다.
글 입력 2018.09.13 19: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얼마 전 동아리에서 나왔다. 사실 예전부터 나가고 싶었는데 왜 성폭행 사건을 목격한 지금에서야 마음을 굳혔는지 스스로도 의아할 지경이다. (동아리에서 성폭행 사건이 일어났다. 하지만 나 역시 당사자가 아니기에 사건에 대해 세세하게 언급할 권리는 내게 없다.)
 
 



싫은 사람은 이미 예전부터 몇몇 있었다. 그 사람들 때문에 동아리를 나가고 싶었던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동아리에 눌러 앉아 있었던 이유는, 사람을 가리면 안 된다는 무의식적인 강박관념 때문이었던 듯하다. 많은 사람들과 더불어 잘 지내는 것이 미덕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세상에는 분명 ‘어울리지 않는 것이 좋은’ 사람들이 존재한다는 것을 난 이제야 깨달았다.


크기변환_chainlink-690503_1280.jpg
 

사실 나는 딱히 기억에 남을만한 인간관계의 갈등을 겪어본 기억이 없다. 모든 사람들과 두루두루 잘 지내온 편이었다. 하지만 따지고 보면 그 이유는 갈등이 일어날 만큼 내가 가까이 다가가지도, 상대를 가까이 들이지도 않았다는 데 있었다. 인간관계와 주변에 (좋게 말하면) 크게 휘둘리지 않는, 혹은 (나쁘게 말하면) 별 관심이 없는, 그런 사람이었다.
 
하지만 ‘이야기’라는 것을 업으로 삼고자 마음먹으니 이러한 성향이 문제가 되기 시작했다. (나는 스토리텔링에 관심이 많다.) 이야기라는 것은 사람과 사람, 그 사이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루는 것인데 애초에 사람이라는 것 자체에 큰 관심이 없으니 공감 가는 이야기가 나올 리 없는 것이다.
 
하여 사람을 좋아하려고 노력했다. 마음에 들지 않는 몇몇 동아리원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곁에 있어보려고 한 것은 그러한 노력의 일환이었다. 사람을 함부로 좋다, 싫다 판단하지 말자고, 최대한 많은 사람을 내 울타리 안에 들여 보자고 마음먹었다. 하지만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긍정적인 영향을 주지 못하는 사람을 끌어안으려고 하면 나의 정신건강만 해칠 뿐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좋은 사람을 곁에 두는 것은 정말 중요하다. 그리고 그 사람이 좋은 사람인지 아닌지를 판단할 수 있는 안목은 더더욱 중요하다. 지금껏 나는 그 안목이라는 것이, 편견을 예쁘게 표현한 말이라고 생각했다. 내가 감히 뭐라고 사람의 좋고 나쁨을 결정하냐고, 가당치도 않다고, 그렇게 생각했었다. 하지만 내가 틀렸다. 정신건강을 위해서라도 그 사람이 내게 득이 되는지 해가 되는지 정도는 결정을 내릴 필요가 있었다. 해가 됨을 본능적으로 느꼈을 때 거리를 두려고 도망가는 마음을 억지로 끌어다 앉혔던 것이 후회된다.


크기변환_25.png
    

편견을 갖는 것은 분명 나쁘다. 하지만 아무런 편견도 갖지 않아서 스스로를 온갖 ‘개나 소’들의 놀자판으로 만드는 것은 더더욱 나쁘다. 인간관계에서도 최소한의 소신이 필요하다. (물론 그 소신이 학벌, 재력, 외모 등과 같은 인간성 외의 요소들이 되면 안 되겠지만 말이다.) 그 어떤 관계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은 나 자신이기에, 본능적으로 느껴지는 불쾌함을 무시하면서까지 관계를 유지할 필요는 없다. 누군가에게는 썅년이 되어도 좋다는 말이다.
 
하여 난 결심했다. 사람을 가려 사귀기로 말이다. 나의 경우에는 역지사지를 못하는 사람은 사귀지 않기로 했다. 상대방의 입장이 되어보지 못하는 사람은, 사귀지 않겠다.






에디터 박민재.jpg
 
KakaoTalk_20180819_181739113.png
 


[박민재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8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