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bulist] 사소하지만, 사소해서 예쁜 나의 일상들

우리 삶 속의 작은 예술
글 입력 2018.10.05 18:3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최종크기변환_111111111.jpg
illust by 유진아


우린 가끔 우리의 일상이 바쁘고 지겹다고 말한다.
똑같이 반복되는 삶, 앞으로 나아갈 거라고 말하지만
정체되어있는 것 같은 삶.
내 삶에 있어서의 권태기가 온 것 같았을 때,
침대에 누워 창문 밖을 바라보았다.

주택가가 늘어서 있는 골목길 위로,
음표들이 있어야 할 것 같은 오선지 같은
전선이 이리저리 엉켜있는 그 위로
구름은 나룻배의 사공처럼 두둥실
하늘을 휘저으며 떠다닌다.
발그레한 울긋불긋한 노을이
저 멀리서 우리 집까지 순식간에 퍼져 나에게 알려주었다.

내가 사는 이곳도 참으로 예쁘구나.

바빴다는 핑계로
일상의 사소한 아름다움을 잊고 지냈었다.

천천히 그러면서도 빠르게 퍼져버린
붉은 노을을 잊고 지낸 채
땅 위에서는 퇴근하는 직장인들과
하교하는 학생들로 차갑게 가득 메워진다.


최종크기변환_222222222222222222222222.jpg
illust by 유진아


비가 오는 날 나는 빗소리를 좋아해서
창문을 열어놓고 모든 소리를 조용히 만든 다음
내 할 일들을 했다.

'타닥타닥'

나의 키보드 소리와 빗소리가
묘한 엇박자를 이루는 것 같다.
 

최종크기변환_3333333333333.jpg
illust by 유진아


집 주변의 강변 잔디밭에 갔다.
늦기 전에 해지는 노을을 밖에서
오래도록 보기 위해서 갔다.

꼭 작품이 나오고 설명이 되어야만
예술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자연은 이미 우리에게
매일 다른 예술을 보여주곤 한다.

노을도 항상 같은 노을 없고,
하늘 위의 구름도 매 순간 다른 것처럼 말이다.
가끔씩 삶이 지겹다고 생각이 든다면, 주위를 조금만 둘러봐도
당신만 알게 되는 작은 예술이 보일 것이다.




크기변환_에디터명함.jpg
 



[유진아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8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