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오늘도 중심은 나에게 둔다

글 입력 2018.11.14 23:3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오늘도 중심은 나에게 둔다
- 싫은 사람에게서 나를 지키는 말들 -


오늘도중심은나에게둔다_표지.jpg



오늘도, 나에게 중심을 두겠습니다!
남의 인생을 살지 않겠습니다!






<기획 노트>


지금 스스로에게 물어보라. 현재 중심은 어디에 있는가? 나에게 있는가, 아니면 다른 사람에게 있는가?

<오늘도 중심은 나에게 둔다>는 마음의 중심이 자기 자신에게 있지 않아 삶이 이리저리 흔들리는 이들을 위한 책이다. 언제나 남의 기분을 우선으로 생각하느라 다른 사람에게 휘둘리고 스트레스를 받지만, '다 내 잘못이지'라며 애써 자신을 달래는 이들.

특히 여리고 순하며 반듯한 분들이 마음의 상처를 입고 힘들어하는 모습을 본 저자는 어떻게 하면 그 상황을 바꿀 수 있을까 오랜 연구를 계속했고 그 끝에 단순한 해결법을 찾았다. 흔히 남에겐 봄바람처럼, 자신에겐 찬 서리처럼 대하라고 하지만 오히려 따스한 품으로 보듬어야 하는 사람들은 자기 자신이란 사실이다.

25년간 8만여 명의 사람들과 마음의 대화를 이어온 심리상담 전문가답게 그는 실제로 현실의 삶에 적용하여 의미 있는 도움을 받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인간관계에서 종종 생겨나는 상하, 혹은 주종 구도가 생겨나는 이유와 메커니즘을 보여주고 그에 따른 해결책을 제시한다.

가장 간단한 일이지만 가장 어렵기도 한 '나에게 중심 두기'는 내 마음에 나를 위한 말들을 들려주는 것으로도 가능하다. 말에는 강력한 힘이 있다. 자신을 우선으로 두고 스스로에게 힘이 되는 말을 들려주면 하루의 기분이, 태도가, 삶이 바뀔 수 있다. 자신을 중심에 둘 때 우리는 더 마음이 넓고 여유로우며 편안한 사람이 된다.


오늘도 중심은 나에게 둔다_카드뉴스15.jpg





<출판사 서평>


나에게 중심을 두는 삶을 살겠습니다
하루종일 다른 사람만 신경쓰는 나, 비정상인가요?

'저 사람은 나를 싫어하는 게 틀림없어'
'나 때문에 저 사람이 화가 난 것은 아닐까?'
하루에도 몇 번씩 이런 생각을 했던 적, 있지요?

밖에 나가서 누군가를 만나면 나도 모르게 그 사람의 눈치를 보고 맙니다. 그 사람의 기분에 일희일비하고, 시선을 신경 쓰고, 제멋대로인 사람에게는 거절할 수 없어 어쩔 수 없이 맞춰주고……. 그러다 보면 별다른 일을 하지도 않았는데 완전히 녹초가 되어 집으로 돌아오고 말지요.

하지만 집에 혼자 있다고 해서 그 모든 생각들이 사라지는 것은 아닙니다. '그 사람은 무슨 의도로 나에게 이런 말을 한 거지?' '혹시 그 사람들, 내가 처리한 업무를 보고 비웃진 않을까?' 이런저런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떠오릅니다. 잠들기 전 끝끝내 '도대체 왜 나는 이렇게 한심한 거야?' 하고 자책까지 하고 말지요.

그런데, 정말로 내 자신이 너무 한심해서 다른 사람을 신경쓰게 되는 걸까요? 25년 간 8만여 명의 상처받은 마음을 치유해온 심리상담 전문가 오시마 노부요리 박사는 단호하게 "그것은 당신만의 문제가 아닙니다"라고 이야기합니다. 다른 사람이 갖고 있는 나쁜 마음의 영향을 받아서 그렇게 행동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어떠한 관계로 맺어진 이상 좋든 나쁘든 어떤 영향을 주고받을 수밖에 없다고요. 그리고 의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다른 사람의 불안과 분노, 초조, 짜증 등의 부정적인 감정이 흘러들어오고 있다고요. 그래서 여리고 순하며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사람들이 남의 기분만 생각하게 되고, 남의 감정을 나의 감정으로 착각하여 스스로를 질책하고 몰아붙이게 된다는 것입니다. 이제 우리는 남의 기분이 아닌 나의 기분을 먼저 살피고, 나의 감정을 지키는 방법을 배워야 할 때입니다.

오시마 박사는 몇 가지 '중심을 나에게 둘 수 있는 말들'을 제시합니다. 이 말들을 통해서 우리는 아무래도 싫은 사람들에게서 나를 지킬 수 있게 되지요. 그리고 더 이상 남의 감정에 중심을 잃지 않고, 오로지 내 감정에만 집중하게 되어 마음먹은 대로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게 된답니다.

스스로에게 부정적인 감정이 생긴다면 '이것은 내 생각이 아니라 다른 사람의 생각일 뿐이야'라고 말해봅시다. 그리고 그 감정과 정반대의 말을 자신에게 들려주세요. '나는 체력이 약해서 못쓰겠어' 하는 생각이 들면 '의외로 나는 기운이 넘친다니까!' 하는 말을 곧바로 들려주는 거예요. 지금 당신이 가지고 있는 자기부정은 당신의 생각이 아니랍니다. 남의 생각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재빨리 옷의 먼지를 털듯 털어버리세요. 그리고 '나는 나, 남은 남'이라는 기준을 세우세요. 더 이상 남의 감정에 지배받지 않도록 말이에요.

그렇게 되면 내 마음을 진지하게 들여다볼 수 있게 됩니다. 이렇게 마주한 내 마음에게 힘이 되는 말들을 들려줍시다. 마음이 하는 말에도 가만히 귀를 기울여보세요. 내 마음을 믿으며 담담하게 자신의 세계에 몰입하면 중심을 나에게 둘 수 있게 되지요. 중심이 언제나 자신에게 있는 사람은 늘 마음을 고요하게 유지할 수 있고, 있는 그대로 행복해지는 사람입니다.

당장 오늘부터 스스로에게 말해보세요. 언제나 중심은 나에게 두겠다고, 더 이상 남의 인생을 살지 않겠다고.





오늘도 중심은 나에게 둔다
- 싫은 사람에게서 나를 지키는 말들 -


지은이 : 오시마 노부요리

옮긴이 : 황국영

펴낸곳 : 도서출판 윌북

분야
심리에세이
인간관계

규격
121 * 188

쪽 수 : 176쪽

발행일
2018년 11월 20일

정가 : 10,800원

ISBN
979-11-5581-191-7 (03180)




문의
도서출판 윌북
031-955-3777





저역자 소개


오시마 노부요리 大嶋信頼

25년 동안 8만 건 이상의 임상 경험을 쌓아온 심리상담 전문가. 미국 애즈베리대학 심리학과를 졸업했으며 단기 치료 요법의 일종인 FAP(Free from Anxiety Program)를 개발했다. 알코올의존증 전문 병원인 슈아이토시다 클리닉에서 근무하면서 도쿄 정신의학 종합연구소에서 연구 활동을 이어갔다.

'누구에게나 상처는 있다. 자신조차 의식하지 못하는 그 상처를 치료할 수 있다면 많은 이들이 더 자유로운 삶을 살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에서 심리적 외상치료를 전문으로 하는 (주)인사이트 카운슬링을 설립했다. 보통 사람들의 마음과 치유를 주제로 한 저서로 약 30여 권의 책을 세상에 내놓았으며, 그의 책을 읽고 새로운 가능성을 보았다는 독자들의 평가를 행복의 원천으로 삼고 있다.


옮긴이 - 황국영

서울예술대학에서 광고를 전공했고, 일본 와세다대학원에서 표상 미디어론을 공부했다. 기획자 및 문화 마케터로 활동했으며, 현재는 말과 글을 짓고 옮기는 일을 하고 있다. 일본에서 저서 『クイズ化するテレビ- TV, 퀴즈가 되다』를 출간했고, 아이디어 북 『MY BIG DATA』를 기획했다. 웹드라마 <게임회사 여직원들>, <오! 반지하 여신들이여>의 각본을 썼으며 『그렇게 어른이 된다』, 『이대로 괜찮습니다』 등을 옮겼다.





*
<목차>


머리말
중심이 내가 아니라
남에게 있다고 느낀 적이 있나요? · 6

1. 언제나 나보다 남부터 생각해요 · 11

2. 늘 예민하고 긴장된 상태로 생활해요 · 31

3. 열등감이 늘 마음속에 자리잡고 있어요 · 61

4. 불편한 사람이 주변에 많은 것 같아요 · 111

5. 마음이 진정 원하는 건 무엇일까요 · 139


책입체_오늘도중심은나에게둔다.jpg




[ARTINSIGHT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8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