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새해에는 책을 읽어볼까요 [문화 전반]

글 입력 2019.01.12 19:4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얼떨결에 철학과에 와버렸다. 실은 걱정이 크다. 철학과 하면 책인데, 내가 책을 많이 읽었나? 하고 반성해보면 꼭 그렇지도 않았기 때문이다. 활자들과 춤출 일만 남은 전공 수업.


살아남아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제 나 어쩌지..? 싶은 나를 위해, 그리고 새해에 책을 많이 읽기로 결심한 당신을 위해.



1. 익명의 독서중독자들 (다음웹툰)
KakaoTalk_20190112_193015672.jpg
무려 책읽기에 대한 웹툰이다. 도짓코와 츳코미 콤비 개그와, 병맛 전개 속에 보석이 숨겨져있다. 좋은 책을 찾는 방법은 무엇인지, 처음 문학이 아닌 책을 접하려면 어떤 책을 읽는 게 좋은지, 그리고 읽고 싶지 않은 책을 꼭 완독해야 하는지와 같이 책을 많이 접해본 사람에게서만 들을 수 있는 여러 정보를 접할 수 있다.


KakaoTalk_20190112_193015909.jpg
KakaoTalk_20190112_193016095.jpg
책을 읽는 사람들에게 마르셀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는 무슨 의미인지에 대한 개그라던가, 자기계발서 개그, 스노비즘에 대한 개그, 문학 지망생에 대한 개그들이 한 번쯤 그런 것들에 대해 생각해봤다면 공감하면서 읽을 만큼 부드럽게 들어가 있다.
KakaoTalk_20190112_193016336.jpg
또한 당신이 웹툰 속 지식중독자라면 그 디테일에 한 번씩 웃고 갈 것이다.



2. Flybook (앱)

KakaoTalk_20190112_195323565.jpg
KakaoTalk_20190112_201243051.jpg
KakaoTalk_20190112_194629454.jpg

익명의 독서중독자들 웹툰을 통해 '아 책은 이런 방향으로 읽는 게 좋구나' 하고 감을 잡았을지라도, 막상 무슨 책을 읽으면 좋을지에 대한 고민은 끝나지 않는 경우가 있다. 그럴 때에는 앱 Flybook에서 책 추천을 받는 것도 하나의 방법일 것이다. 혹은 마치 왓챠나 넷플릭스 정기구독처럼, 매달 예상치 못한 양서를 받는 유료 서비스인 Flybook 플러스를 이용해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그 외에도 Flybook 앱에는 근처 독서 소모임과 동네 서점을 소개하는 부분과, 다른 사람이 뭘 읽는 지 알 수 있는 팔로잉/팔로우 시스템이 있어 스스로의 독서를 장려할 수 있다. 사적인 부분이 많아 사진으로는 첨부하지 않았다.



3. 산책 (앱)

KakaoTalk_20190112_193016563.jpg
 

읽고 싶고, 사고 싶은 책들이 많이 생겼을지라도, 그 책들의 목록을 기록하는 곳은 애매할 수 있다.

그럴 때 앱 산책을 이용하면 편하게 읽을 책을 정리해 둘 수 있다. 앱의 좌측 상단 + 모양 버튼을 눌러 쉽게 책을 등록할 수 있고, 등록한 책을 터치하면 서평이나 별점 등등을 개인적으로 기록할 수 있어 공개 계정에 가까운 Flybook과는 차이점이 있다. 가상의 개인 서재가 생긴 기분이 든다. 또한 소중하게 모은 위시리스트를 절대 잊어버리지 않을 것 같은 든든함이 있다.

*


사자가 위장에 탈이 나면 풀을 먹듯이 병든 인간만이 책을 읽는다.


- 강유원, 『책과 세계』



모쪼록 당신이 즐거운 독서생활을 하기 바란다.



KakaoTalk_20181222_185257172.jpg
 



[성채윤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9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