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팔이] 11화: 제가 봤어요.

글 입력 2019.01.25 13:1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포맷변환_크기변환_스크린샷(99).jpg


성선설과 성악설. 여러분은 둘 중 어떤 것을 믿으시나.

난 성악설을 믿는다.



11화: 제가 봤어요.


크기변환_6a014e891f3912970d015436c953a2970c.png
 

초등학생 때였다. 아마 2학년이었을 것이다. 예진(가명)이라는 같은 반 아이와 친구가 되었다. 친구들끼리 으레 그러하듯이 나는 예진이를 집에 초대했다. 집에는 아무도 없었고, 나와 예진이 단 둘 뿐이었다. 무엇을 하고 놀았는지는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 별다른 기억이 없는 것을 보면 별 일 없이 잘 놀았던 것 같다.

별 일은 그날 저녁에 터졌다. 집에 돌아온 엄마가 보석함이 텅 비어버린 것을 발견한 것이다.

다음 날 엄마는 학교에 찾아왔고, 담임과 면담을 했다. 면담이 끝난 후 담임은 내 앞에 종이와 펜을 내밀었다. ‘어제 집에 들어가는 순간부터 있었던 일을 모두 쓰렴. 최대한 자세히.’라고 말했다. 나는 선생님의 말씀에 따랐다. 자세히 기억은 안 나도 대충 이렇게 적었을 것이다.


1. 문을 열었다.
2. 현관에다 신발을 벗었다.
3. 예진이와 내 방에 들어가서 햄토리 집을 가지고 놀았다.
4. 해바라기 씨를 가지러 안방으로 들어갔다.
5. 화장대 위에 보석함이 놓여 있었다.


그리고 똑똑히 기억나는 것은 내가 내 손으로 적은 이 다음의 문장이다.


6. 예진이가 순간 눈을 빛냈다.


그리고 예진이는 하필이면 임대 아파트에 살았다.





크기변환_black-in-white-big.jpg
 

난 예진이가 보석을 훔치는 것을 보지 못했다. 눈을 빛내는 것 역시 당연히 보지 못했다. 누가 봐도 너무나 주관적인 증언이지만 그래도 위증은 위증이었다.

왜 그런 문장을 쓸 생각을 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별다른 의도는 없었다. 예진이가 미웠던 것도 아니었고 내가 유달리 심술궂은 아이였던 것도 아니었다. 그저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했던 것 같다. 보석이 없어진 일이 그만큼 심각한 일인 줄 몰랐으며, 그 심각한 일을 내 친구와 연결 지으면 더욱 심각해진다는 것 역시 알지 못했다.

그렇다면 왜 별 의도도 없이 거짓말을 했을까. 아마 어른들의 마음에 들고 싶었던 것 같다. 모든 어른들이 예진이를, 그것도 임대 아파트에 사는 예진이를 의심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우리가 집에 들어가기 전에 잠깐 도둑이 들었을 수도 있는 일이지만 그 때 당시에는 그 누구도 그러한 가정 따위 하지 않았다.

그리고 나는 어른들의 추측을 확신으로 바꿔주고 싶었던 것 같다. 그렇게 해서 어른들의 마음에 들고 싶었던 것 같다. 그 결과 너무나도 어설픈 증거를 탄생시켰다. 어린아이 특유의 귀여운 어설픔을 위증을 하는 데 사용한 것이다.

<플로리다 프로젝트>에서는 젠시가 위기에 처한 무니의 손을 잡고 같이 도망가던데. 난 손을 잡지 않은 것도 모자라 걷어 차버렸다. 그리고 힘 있는 어른들의 편에 섰다. 고민조차 없이, 당연한 것처럼 말이다.


크기변환_good-1123013_1280.jpg
 

여하튼 그 후로 나와 엄마는 예진이네 임대 아파트에 직접 찾아갔고, 예진이의 할머니까지 만났다. 하지만 예진이는 한사코 범행을 부인했다. 결국 엄마와 나는 사라진 보석을 되찾지 못했고, 그렇게 사건은 묻혔다.

시간은 흘렀고, 나는 4학년쯤에 예진이와 다시 한 번 같은 반이 되었다. 나는 예진이를 피했고, 예진이는 나를 욕했다.

5학년이 되었다. 나는 엄마들의 주도 하에 만들어진 꽤 ‘건전한’ 아이들의 모임, 중창단에 합류했다. ‘난 네가 좋아~ 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친구~’ 같은 식의 노래를 부르며 차츰 예진이를 잊어갔고 공부를 하며, 꿈을 꾸며, 새로운 인연을 만나며 그 때의 일들과 위증을 완전히 지워냈다.

그리고 얼마 전. 성선설과 성악설에 대한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다가 갑작스럽게 그 때의 생각이 났다. 10년도 더 지난 그 때의 일이 말이다. 데미안을 생각하며 똑똑한 척, 다 아는 척 인간의 복잡다단함을 생각하고 있던 내가 우스웠다. 난 정말 별 것 아니었다.

성선설과 성악설. 여러분은 둘 중 어떤 것을 믿으시나.

난 성악설을 믿는다. 이것저것 재지조차 않고 거짓말과 위증을 했던 그 때, 나는 고작 9살일 뿐이었으니까.





박민재.jpg




[박민재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9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