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미그달라] 저지대

나는 아름다운 늪지대였다
글 입력 2019.04.13 18: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글 스크랩
  • 글 내용 글자 크게
  • 글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_저지대.jpg
illust by. Cho

-

헤르타 뮐러 - 저지대(Niederungen)

한낮이었고, 죽음은 찾아오지 않았다.

내가 왜 갑자기 죽었는지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장면을 떠올려보았다.

어머니는 나를 위해 눈물을 철철 흘릴 것이다.

그리고 온 마을 사람들은 어머니가
나를 얼마나 사랑했는지 알게 될 것이다.

하지만 여전히 죽음은 찾아오지 않았다.

여름이 내게 무성한 풀밭의 진한 꽃향기 세계를 퍼부었다.

야생 아르메리아가 살갗을 파고들었다.

나는 강을 따라 걸으며 팔에 물을 끼얹었다.

살갗에서 풀이 무성하게 자라났다.

나는 아름다운 늪지대였다.





작가노트

헤르타 뮐러의 '저지대'를 읽고 난 후 그린 그림입니다.
바깥세상과 고립된 폐쇄적인 마을에 사는 소녀의 유년기를
섬세하면서도 담담하게 그려낸 작품이었는데,
마을과 가족을 떠나고 싶어 하지만 늪지대에 빠진 듯이
쉽게 벗어날 수가 없는 소녀의 모습을 그려내고 싶었습니다.




[김초현 에디터]
<저작권자 ⓒ아트인사이트 & artinsight.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아트인사이트 (ART insight)
E-Mail : artinsight@naver.com    |    등록번호 : 경기 자 60044
Copyright ⓒ 2013-2019 artinsight.co.kr All Rights Reserved
아트인사이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